본문 바로가기

톨스토이2

“홀스토메르” 톨스토이의 중편소설 오늘은 “전쟁과 평화(1869년)”와 “안나 까레니나(1877년)” 등의 주옥같은 작품을 만든 똘스또이의 중편소설을 읽어봤습니다. 중편소설과 단편소설의 차이를 모르지만 이 소설은 100페이지 정도 되더라구요. 1886년에 발표 된 “홀스또메르”는 “말”에 대한 이야기더라구요. “홀스또메르”는 “말”의 이름입니다. “말”을 의인화해서 그 “말”에 대한 출생과 사망으로 끝납니다. 저는 이런 소설책의 서평 쓰기가 참 어렵더라고요. 뭔가 노출되면 무식함이 통통 튈 것 같고 소설이라 해석의 여지가 많아서 이 해석이라는 것이 각자의 시야에서 분석한 내용이라 쌩으로 자신을 드러내는 느낌을 더 받습니다. 소설보다 비소설이 주제가 명확해서 이런 부담은 적다는 생각이 들어요. 비소설 같은 경우에는 저자가 전하고자 하는 메.. 2021. 3. 14.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톨스토이의 대답 톨스토이는 러시아 사람입니다. 톨스토이는 1828년에 태어나서 1910년에 사망하였네요. 오늘 이야기하는 책은 톨스토이의 단편이 10개 정도 들어가 있는 책 중에서 대표적인 단편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입니다. 제목이 너무 좋습니다. 누구나 생각할 만한, 생각하고 싶은 주제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러시아에서 존경받고 세계적으로 알아주는 작가 톨스토이가 생각하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에 대답이 너무나 궁금합니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이 단편은 30쪽 내외 장으로 말하면 15장으로 매우 짧은 단편입니다. 1시간 내외로 읽을 수 있는 분량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분량입니다. 이 소설에는 주요 인물이 제화공 세묜, 세묜의 부인 마뜨료, 나중에 천사가 되는 미하일라 이렇게 3명.. 2021. 2.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