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26

과도한 가공식품의 섭취는 뇌 기능을 저하한다 가공식품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비만을 비롯한 각종 대사질환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이에 더해 최근에는 가공식품과 뇌 건강과의 연관성을 입증한 연구들이 발표되면서 의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국제학술지 유럽영양학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초가공식품(Ultra-Processed Foods)’은 뇌 건강과 관련된 최악의 음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억력 저하 및 학습능력, 인지 장애 등 전반적인 뇌 건강에 가장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가공식품이라고 해서 모두가 나쁜 것은 아니다. 우리가 먹는 대부분의 식품은 가공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샐러드포장이나 냉동야채, 그릭요거트처럼 비교적 건강한 가공식품들도 있다. 반면 초가공식품은 꽤 복잡한 가공과정을 거치는.. 2022. 8. 16.
뇌혈관질환 예방에 좋은 식품들 나이가 들수록 뇌혈관은 자연히 좁아지고 길이가 늘어나면서 구불구불해진다. 그러면 뇌졸중, 치매 등 다양한 뇌혈관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커진다. 그래서 유산소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는 노인의 뇌혈관은 젊은이의 뇌혈관과 비슷한 반면 운동을 하지 않는 노인의 뇌혈관은 구불구불해져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연구팀은 60~80세 노인 14명을 과거 10년 동안 △일주일에 180분 이상 유산소운동을 한 그룹 △90분 이하로만 운동하는 그룹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으로 나눠 뇌혈관을 비교했다. 그 결과, 유산소운동을 일주일에 180분 이상 꾸준히 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뇌혈관의 비틀림 정도가 작았고 젊은 성인의 뇌혈관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90분 이하로만 운동을 .. 2022. 8. 12.
심혈관질환 예방에 좋은 올리브유(올리브오일)의 효능 최근들어 건강을 위해 올리브유를 챙겨먹는 사람들이 많다. 올리브오일은 단일 불포화 지방산인 ‘올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감소시켜주고 혈액순환을 도와 혈관을 튼튼하고 깨끗하게 만들어 준다. 또한 올리브오일에는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 ‘폴리페놀’도 함유되어 있다. 폴리페놀은 활성산소에 의한 세포 손상을 막아 노화를 예방해주며, 염증을 완화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특히 겨울철 한파가 지속되면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질병 중 대표적인 것이 ‘뇌졸중’이다. 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는 추운 날씨에는 뇌혈관질환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이다. 뇌혈관질환은 뇌의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혈액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의식불명, 운동마비 등을 나타낸다. 따라서 강추위가 계속되는 겨울철에는 뇌졸중 예방이 특히 중요하다. 올리브유는.. 2022. 8. 11.
새콤달콤 파인애플의 놀라운 4가지 효능과 부작용 파인애플은 새콤달콤한 맛으로 세계적으로 남녀노소 모두 좋아하는 과일이다. 파인애플은 맛 뿐만아니라 건강상의 이점도 아주 많은데, 미국 건강정보사이트 ‘healthline’에서는 파인애플의 대표적인 4가지 효능에 대해 소개했다. 1. 칼로리가 낮고 영양이 풍부하다 파인애플에는 탄수화물과 단백질, 지방을 비롯해 섬유질, 비타민 B, C, 엽산, 칼륨, 마그네슘 등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있다. 특히 비타민 C와 망간이 풍부하게 들어있는데, 비타민 C는 면역 건강과 철분 흡수, 성장과 발달을 돕고, 망간은 항산화 효과 및 신진대사를 돕는다. 2. 소화를 촉진한다 파인애플 속 풍부한 섬유질은 소화작용을 돕는 역할을 한다. 또한 ‘브로멜라인’이라는 효소는 단백질 분자를 아미노산 및 작은 펩타이드 등의 구성 요소로 분.. 2022. 8. 9.
<고지베리> 라고 불리는 구기자의 효능 몸속 지방을 빼주는 효능으로 화제를 모은 식물이 있다. 바로 구기자나무에서 열리는 열매 구기자다. 구기자는 가지과에 속하는 열매로 자주색 빛을 띠는 열매로서 8월~9월에 붉게 익는다. ‘구기자’는 진시황이 불로장생을 위해 먹은 음식이다. ‘고지베리’라고도 불리는 구기자의 효능은 하수오, 인삼과 함께 3대 명약으로 여겨진다. 구기자는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으로 효과가 뛰어나 염증에 좋은 식품으로 꼽힌다. 또 구기자차 효능은 집중력 높이는 방법으로 효과적이어서 집중력 높이는 음식으로 추천된다. 이어 유기농 구기자 효능은 알츠하이머 치매 초기증상을 낫게 해 뇌에 좋은 음식으로 꼽힌다. 아울러 구기자 분말 가루 효능은 지방간에 좋은 음식이자 당뇨 초기증상에 좋은 음식으로 인기가 많다. 구기자는 꾸준히 먹으면 힘.. 2022. 8. 8.
눈을 밝게 해주는 결명자차의 효능 결명자는 ‘눈을 밝게 해주는 씨앗’이란 뜻을 가졌다. 이름처럼 눈에 좋은 음식으로, 주로 볶아서 차로 마시는데 결명자의 주요 효능과 조심해야 할 점을 알아보자. # 결명자차의 효능 동의보감에 따르면 눈의 열성 질환으로 인한 증상(시력감퇴·충혈·야맹증·결막염·안구건조 등)뿐 아니라 머리 전체의 열성 질환 및 혈액순환 문제로 인한 증상(두통, 코피, 구내염, 현기증 등)에도 사용한다는 전한다. 결명자의 영양을 분석해 보면 비타민A, 비타민C, 카로틴, 캠페롤, 루테인 등 눈 건강을 좋게 하는 영양소가 많고 베타카로틴 등 안구 노화를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영양소도 풍부하다. 더불어 염증과 통증을 줄여주는 알로에 에모딘, 아글리콘 등의 안트라퀴논 유도체 등이 포함돼 있다. 이 성분들은 장의 연동운동을 항진시켜 .. 2022. 8. 5.
물 대신 먹을 수 있는 둥굴레차의 효능 일교차가 떨어지는 가을에는 차가운 생수보다는 물을 끓여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그중에서 구수한 향과 은은한 단맛으로 사랑받는 ‘둥굴레차’는 보리차와 결명자차와 함께 식수대용으로 많이 마시는 차 중 하나다. 단, 둥굴레차를 너무 많이 마시게 되면 심박수가 지나치게 증가하기 때문에, 고혈압 환자가 물 대신 섭취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또한, 둥굴레차를 너무 많이 마시게 되면 복통 및 설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많이 마시는 것 보다는 적정량을 섭취해야 한다. 둥굴레차는 메밀차, 녹차와 함께 우리나라 사람들이 흔히 즐기는 차(茶)로, 백합과 식물인 둥굴레의 뿌리를 말려서 볶아 만든 것이다. 구수한 향과 단맛을 내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둥굴레차 효능을 알아본다. 한방에서는 둥굴레의 뿌리를 ‘황정’이.. 2022. 8. 4.
새콤한 오미자차의 효능과 부작용 여름이 되면 나타나는 우리 몸의 생리적인 증상 중 하나가 더위를 느끼면서 땀이 나는 것이다. 이로 인해 수분 배출량이 많아지기 때문에 입이 마르며 갈증도 느껴진다. 이럴 때 우리는 이온 음료를 많이 찾게 되는데, 실제 한 보고서에 따르면 여름에는 이온음료 매출이 봄철보다 에 약30퍼센트 가량 상승한다고 한다. 요즘 시대에는 이온음료를 마신다지만, 과거엔 이온음료 대신 오미자차를 마셨다. 오미자의 특성과 맛 덕분에 마시는 이를 더 시원하게 해주고, 빛깔 또한 고와서 마시는 즐거움도 있는 음료가 바로 오미자차다. 오미자(五味子)는 이름의 의미를 풀어보면 ‘다섯가지 맛의 열매’라는 뜻이다. 우리가 느낄 수 있는 맛을 한의학에서는 ‘신맛, 쓴맛, 단맛, 매운맛, 짠맛’ 이렇게 다섯 가지로 이야기하는데, 오미자를.. 2022. 8. 3.
새콤달콤한 딸기의 건강 효능과 부작용 겨울철의 대표 과일은 무엇이 있을까? 흔히 귤을 일반적으로 떠올릴 수 있겠지만, 향긋하고 달콤한 딸기 역시 겨울철이 제철이다. 알고 먹으면 더욱 좋은 딸기의 건강 효능과 섭취 시 주의할 점을 알아보자. 딸기에는 항산화 작용을 하는 비타민 C가 풍부하다. 하루에 딸기 8개만 먹어도 하루 권장 비타민 C를 충족할 수 있다. 비타민 C는 체내에서 세포의 노화를 막고 콜라겐 합성을 돕는데, 콜라겐이 부족하면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고 손발톱이 얇아지며 탈모가 생길 수 있다. 감기와 만성피로를 예방해주는 비타민C는 콜라겐 합성에 없어서는 안되는 요소이며 피부미용에도 아주 좋다. 콜라겐은 세포 사이의 벽을 형성해 감염된 세균이 물리적으로 전염되는 것을 방지한다. 그래서 콜라겐을 합성하는 비타민C가 풍부한 딸기를 섭취함.. 2022. 8. 2.
무더운 여름, 시원한 보리차의 다양한 효능 알칼레즈투데이(Alkhaleejtoday)에 의하면 보리차는 동아시아 지역에서 널리 소비되고 있는 일반적인 음료로 체중 관리 및 포도당 조절, 소화 개선 등 여러 가지 건강 상 이점이 있으며 섬유질 함량이 높고 맛이 좋은 것으로 유명하다고 소개했다. 보리차 조제에 쓰이는 보리 알갱이가 베타글루칸, 항산화제, 폴리페놀, 아라비녹실란, 피토스테롤, 토콜레이트, 저항성 녹말 등 필수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리차의 구체적인 효능은 다음과 같다. # 알레르기성 비염 예방 보리차는 알레르기비염에 효과적이다. 발효 보리씨 추출물이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효과를 떨어뜨리고 코막힘, 두통, 콧물 등 알레르기성 비염 증상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연구 결과에 의해 밝혀졌다. # 당뇨병 예방.. 2022. 8. 1.
슈퍼푸드 녹차가 건강에 좋은 점(녹차의 효능)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차,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 10대 건강식품~! 이 두가지 타이틀을 거머쥔 차는 바로 녹차다. 녹차는 건강에 좋은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 녹차의 효능을 제대로 보려면 하루에 여러 잔을 마셔야 하지만, 녹차의 성분을 농축시켜 만든 녹차 추출물은 이러한 불편을 덜어준다. 녹차 추출물을 ‘카테킨’이라고 부른다. 카테킨은 폴리페놀 성분으로 항산화제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암, 치매, 당뇨병 등 여러 질병의 위험성을 줄여주고 다이어트까지 도움을 준다. 이뿐만아니라, 따뜻한 차를 마시는 것은 몸 전체를 따뜻하게 만들어 몸의 컨디션 조절에 좋다. 또한, 불필요한 긴장도 풀어주는 등 따뜻한 차 한 잔의 여유는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줘 치.. 2022. 7. 29.
바나나, 색깔에 따라 다른 영양과 효능 바나나를 구일하려고 보면 어떤 바나나는 단단한 녹색 바나나가 있기도 하고 어떤 바나나는 갈색 반점이 있는 부드러운 노란색 바나나도 있다. 색깔에 따라 녹색 바나나는 단맛이 덜한 반면 노란색 바나나는 단맛이 강한 편이다. 하지만 두 바나나는 식감과 맛만 다른 것이 아니다. 숙성에 따라 신체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 평소 소화에 문제가 있다면 노랗게 익은 바나나를 고르고, 혈당을 안정시키고 장 건강을 높이려면 녹색 바나나가 좋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메일’(Daily Mail)은 ‘바나나를 먹기 가장 좋은 조건은? 녹색에서 갈색으로 익어가는 과정에서의 건강상 이점을 분석’(What IS the best condition to eat your banana in? From green to brown,.. 2022. 7. 27.
손풍기 전자파 발생 심각, 발암 위험 최대 322배~!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6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휴대용 목 선풍기·손 선풍기 전자파 문제 조사보고서’를 발표했다. 센터가 시중에 판매되는 목 선풍기 4종과 손 선풍기 6종의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전자파가 발암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전자파 세기로 알려진 4mG(밀리가우스·전자파 세기 단위)의 최소 7.4배에서 최대 322.3배 발생했다. 당시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서울 시내 백화점이나 대형 마트에서 판매하는 13개 손풍기를 조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훌쩍 넘는 전자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전자파가 검출된 제품은 모두 바람개비가 있는 제품이었으며,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은 손풍기 1개는 바람개비가 없는 모델이었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전자파를 ‘2B군 발암.. 2022. 7. 26.
스마트폰 많이 하면 ‘팝콘 브레인’이 된다. 스마트폰의 오랜 사용으로 인해 뇌가 튀어오르는 팝콘처럼 즉각적인 자극에 반응하는 것을 좋아하고 반면에 일상생활에서는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현상을 ‘팝콘 브레인’이라고 말한다. ‘팝콘 브레인’은 자녀들의 과도한 스마트폰 이용을 경고하는 단골 소재다. 실제로 인터넷을 장시간 사용한 사람의 뇌를 촬영한 자기공명영상(MRI) 분석결과, 인간의 뇌에서 생각 중추를 담당하는 회백질의 크기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팝콘처럼 곧바로 튀어 오르는 즉각적인 현상에만 반응할 뿐 다른 사람의 감정 또는 느리고 무던하게 변화하는 현실에는 무감각하게 된다는 의미다. 팝콘 브레인이 의심되는 증상은 매일 습관처럼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각종 디지털기기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 트위터, 페이스북을 하거나,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과 함.. 2022. 7. 25.
우리몸에 미네랄이 부족하면 생기는 증상(마그네슘, 칼슘, 철분, 아연, 셀레늄) 괜히 이유 없이 계속 피곤하고 나른하고 몸이 아파서 병원에 가면, 이것저것 검사를 해도 뚜렷한 원인과 증상을 찾을 수 없을때가 있다. 대개는 본인만 느낄 수 있을 정도의 컨디션 변화는 미네랄 부족 때문일 수 있다. 미네랄은 우리 몸의 구성 요소 중 3.5%를 차지하지만, 신진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뇌를 안정시키고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게 돕는다. 미네랄 섭취가 부족할 때 나타는 증상과 해당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들에 대해 알아보자. # 마그네슘과 칼슘 부족 : 수면장애, 짜증, 우울 칼슘과 마그네슘은 뼈 성장을 비롯해 신경과 근육세포의 긴장을 풀어준다. 칼슘이나 마그네슘이 부족하면 아이는 불안하고 짜증이 심해져 공격적으로 변할 수 있다. 뉴질랜드 캔터베리대 연구팀은 8주간 ADHD를 앓는 성인에게 .. 2022. 7. 22.